최근 1년간 개인기업의 경영실적이 중소법인기업에 비해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1년(2017년8월~2018년7월)간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의 건강도지수(SBHI)를 산정한 3150개 중소기업 중 개인기업과 법인기업의 경영실적을 비교한 결과, 개인기업은 중소법인기업에 비해서 업황과 내수판매, 영업이익, 자금사정 등 모든 항목에서 열세를 보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기간 개인기업과 중소기업의 항목별 평균실적 SBHI를 비교하면 개인기업의 경기실적은 75.7로 중소기업(83.3)의 90.9%에 불과했다.

또 중소규모법인(85.2)에 비해 88.8%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항목별로 보면 개인기업의 내수판매실적은 74.8로 중소법인(84.3)의 88.7%, 영업이익 실적은 70.8로 중소법인(81.3)의 87.1%, 자금사정실적은 68.3으로 중소법인(81.0)의 84.3%로 분석된다.

특히 개인기업은 자금사정에서 실적격차가 커 자금애로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생계형 자영업이 많은 우리 경제구조상 개인기업 체감경기가 경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다"며 "개인기업의 체감경기가 전체 중소기업에 비해서도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파악돼 이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세밀한 정책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SBHI(Small Business Health Index, 중소기업건강도지수)는 응답내용을 5점 척도로 세분화하고 각 빈도에 가중치를 곱해 산출한 지수다.

SBHI가 100 이상이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가 그렇지 않을 것으로 보는 업체보다 더 많음을 나타내며,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