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외시 女 수석·부부 외교관 1호영국 주재 대한민국 대사에 처음으로 여성이 임명됐다.

외교부는 10일 박은하(56·사진) 외교부 공공외교대사를 주영 대사에 임명했다고 밝혔다.

박 신임 대사는 최초의 외무고시(19회) 여성 수석합격자로서 주뉴욕 영사, 기획조사과장, 주유엔대표부 공사참사관, 개발협력국장, 주중 공사 등을 지냈다.

공공외교대사직을 수행하면서 지난 평창동계올림픽 홍보에도 관여했다.

주영대사는 초대 김용우 대사(1957년 임명)부터 전임 황준국 대사까지 줄곧 남성이 맡아온 자리다.

미국·중국·일본·러시아 주변 4강 대사에 이은 주요 공관의 하나로 꼽히는 주영 대사 자리에 여성이 임명된 것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취임 이후 이어진 ‘유리천장 깨기’ 인사 경향이 반영된 것이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

박 대사는 선배인 김원수 전 유엔 군축고위대표(외무고시 12회)와 결혼해 부부 외교관 1호로도 알려져 있다.

김예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