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경수 경남지사가 이날 특검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다가 폭행당해 생긴 상처의 사진을 공개했다.

기 의원은 "병원에 갔다고 해서 놀라서 전화했더니 '제가 뭐라고 하기도 그렇고요. 액땜한 셈 치려고요'하는데 와락 눈물이 났다"며 "사진을 보니 더 화가 난다.살이 패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왜 경수에게만 이리 모진가. (이것은) 백색테러다.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처리해야 한다"면서 "김경수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책임을 다했다.이제 놓아달라. 일하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뉴스팀 news@segye.com사진=기동민 의원 페이스북 사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