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보아(사진 아래)가 다코야키집 일일알바로 투입됐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인천 신포시장 청년몰 다코야키집 솔루션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조보아가 일일알바로 긴급 투입됐다.

지난주 방송에서 가게 맛과 위생상태 그리고 태도에 지적을 받은 사장은 이날 위생 마스크를 달라진 모습으로 등장했다.

이를 보며 김성주는 다코야키집 사장님을 향해 "외모가 바뀌었다.머리카락도 자르고 위생용 마스크도 확실하게 썼다.비비크림도 안 바르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충격 많이 받았나보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배우 조보아가 다코야키집의 일일알바생으로 긴급 투입됐다.

조보아는 달라진 사장의 모습을 보고 "머리 자른 거 너무 잘 어울린다"고 칭찬했다.

이를 들은 사장님은 조보아에게 시원한 음료수를 건네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조보아는 다코야키집을 지원사격하기 위해 1주일 동안 다코야키 만들기를 연습하며 수준급 실력을갖춰 출연진을 놀라게했다.

백종원은 1주일 만에 수준급 실력을 갖추게된 조보아를 향해 "조보아 악바리다"라며 칭찬했다.

또 백종원은 다코야키 굽기 14개월 경력의 현역 사장에게 "이게 경력자냐. 보고 배워라. 발전이 없으면 다음은 없다"라고 혹평했다.

이후 "만약에 둘이 비슷하면 말이 안 되는 거다.그러면 저 사람 혼나야 된다"라며 사장을 저격했다.

뉴스팀 hodujang@segye.com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