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추신수(36·텍사스)가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30·뉴욕 양키스)와 벌인 한·일 맞대결에서 승리했다.

추신수는 1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뉴욕의 양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양키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5타수 2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아울러 텍사스는 양키스를 12-7로 꺾으며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추신수는 이날 3차례 출루로 ‘출루 머신’의 위용을 이어갔다.

다나카를 상대로 성적은 3타수 1안타 1볼넷. 1회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3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중전 안타로 1루를 밟았다.

또, 5회에는 볼넷을 골라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추신수는 다나카가 내려간 6회 타석에서는 좌월 2루타로 멀티히트에 성공했다.

이날까지 시즌 타율은 0.271에서 0.273(425타수 116안타)로 올랐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