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출연으로 유명세를 탔던 장천 변호사가 성폭행 루머 관련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장천 변호사는 10일 인스타그램에 연예매체 '디스패치' 기사 한 부분을 캡처해 게재했다.

장천 변호사가 공개한 기사는 'TV 출연 유명 변호사, 로펌 야유회서 동료 직원 성폭행'이라는 제목이 실려있다.

장천은 "TV 출연한 유명 변호사 J모 씨가 직원을 성폭행 했다는 기사가 나왔는데요 댓글에 그게 저라는 분들이 많으시네요. 절대 아닙니다.저 양아치 아니구요 계속해서 허위사실을 기재하는 분들 법적으로 강력대응하겠습니다.다시 한 번 말할게요. 저 아닙니다.저라고 또 말하시는 분들 이 시간 이후부터 저한테 고소장 받으실 겁니다"라고 경고했다.

한편 장천 변호사는 채널A '하트시그널' 출연으로 얼굴을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