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걸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완전체 데뷔를 앞두고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지난 9일을 시작으로 공식 SNS를 통해 이달의 소녀 멤버들의 이미지를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달의 소녀 $$(플러스 플러스)’라는 멘트와 함께 지난 9일과 10일에 걸쳐 공개된 4명의 멤버(고원, 진솔, 여진, 올리비아 혜)의 사진은 멤버 각자의 매력을 담고 있으며, 앞으로 공개될 멤버들의 개인 이미지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공개된 이미지 속 멤버들은 모두 흰색 셔츠를 입고 순수한 매력을 드러냈으며 또한 멤버 각각 단아함, 상큼함, 발랄함, 고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앞으로 순차적으로 공개될 멤버의 티저와 완전체의 모습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지난 7일 이달의 소녀는 완전체 데뷔 콘서트 이전 리드 싱글 'favOriTe'(페이보릿)을 발매했으며, 발매와 동시에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로부터 "이달의 소녀는 세계적으로 규모 있는 팬층을 빠른 속도로 구축했다”라며 “이달의 소녀만의 세계관을 통해 탄탄한 팬덤을 형성하는 등 이달의 소녀는 K 팝에서 가장 기대되는 그룹 중 하나로 성장했다”라는 호평을 받았다.

이달의 소녀는 오는 19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데뷔 콘서트 '루나벌스'(LOONAbirth)를 개최, 8월 중 완전체 데뷔 앨범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