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남태부(사진)가 고수, 엄기준, 서지혜와 함께 SBS ‘흉부외과’에 캐스팅됐다.

강렬한 인상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개성을 뽐낸 배우 남태부는 오는 9월 방송 예정인 SBS 새 수목드라마 ‘흉부외과’에 남자 간호사 역할로 나올 예정이다.

남태부의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 측은 "남태부가 ‘흉부외과’에 중환자실 남자 간호사 이미란 역할로 캐스팅됐다"며 "긴박한 상황이 펼쳐질 중환자실에서 꼭 필요한 존재인 남자 간호사로 프로페셔널한 직업정신을 보여줄 수 있는 배역이다"라고 밝혔다.

배우 남태부는 친근하면서도 선이 굵은 마스크와 경상도 및 충청도, 연변 등 다양한 지방의 사투리가 특기인 개성파 배우로 눈길을 모으고 있다.

‘가문의 귀환’, ‘플랜맨’, ‘계춘할망’, ‘수성못’ 등 다양한 영화와 ‘아버지가 이상해’, ‘내 딸 서영이’, ‘나쁜 녀석들’, ‘미스 함무라비’ 등 많은 드라마에 출연해 차세대 신 스틸러로 꼽히고 있다.

주인공으로 출연한 영화 ‘테이블 매너’, ‘그대 이름은 장미’를 비롯한 영화가 개봉을 앞두고 있어 주연 배우로서의 성장도 기대된다.

드라마 ‘흉부외과’는 ‘두 개의 목숨 단 하나의 심장’이라는 딜레마 상황에 놓인 절박한 흉부외과 의사의 이야기로, 2017년 히트작인 ‘피고인’의 조영광 감독과 최수진, 최창환 작가가 다시 손을 잡았으며 고수, 엄기준, 서지혜 등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