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윤지민이 남편 권해성이 아버지와 친하지 않은 게 고민이라고 했다.

1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년손님'에서는 윤지민이 출연해 남다른 카리스마를 과시했다.

MC 김원희는 윤지민에게 "되게 후배인데 조아리게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남편에게 사귄 지 3일 만에 본인 집에 데려가서 '도망갈 생각하지 마라. 안 그러면 복숭아밭에 묻어버리겠다'고 했다던데"라고 본론을 꺼냈다.

윤지민은 배우 권해성과 2013년 결혼했다.

올해로 6년 차에 접어든 부부다.

윤지민은 "(남편에게) 그렇게 무섭게 이야기 안 했다.실제로 남편한테는 조곤조곤하게 말한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김원희는 "지민이가 그런 사람이 아니다.부드럽고 좋은 후배다"라고 하면서도 안절부절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지민은 "결혼 6년차인데 남편이 엄마랑은 친한데 저희 아빠랑 너무 안 친하다.해성 씨는 온실 속의 화초 같은 사람이다.우리 아빠는 자연인인이고 터프하다"라며 정반대 성향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성대현은 권해성에 대해 "유리 같더라"고 표현하며 "저는 (권 서방이) 왜 머리에 왜 쥐가 난다고 한 지 이제 알겠다.아버님 안 뵀는데 벌써 머리에 쥐가 날 것 같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권해성은 평소 느긋한 성격으로, 조급한 성격의 장인과 맞지 않았다.

그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우리 딸이 태어나자마자 장모님이 우리 집에 오셔서 많이 봐주셨다.그때 많이 친해졌다"며 "장인어른과 친해질 기회가 별로 없었다.성격도 다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