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곧 북한에 들어갈 것"이라며 폼페이오 4차 방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면단이 성사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19일(현지시간) 볼턴 보좌관은 ABC방송 '디스 위크'와의 인터뷰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로 후속 외교를 뛰어나게 해왔고, 가까운 미래에 재개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장과의 면담 가능성에 대해 "그건 우리가 기대하는 것"이라고 한 볼턴 보좌관은 "그것은 어려운 임무다"고 규정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을 부러워하는 게 아니다.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비핵화'라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매우 열심히 일하고 있다"며 "국무부가 적절한 시점에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볼턴 보좌관은 '북한이 필요한 비핵화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그 동안 지적해 왔는데, 북한이 진지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북한이 진지함을 보이는 게 중요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비핵화는 여전히 미국의 최우선 순위(highest priority)라고 강조했다.

볼턴 보좌관은 "지난 4월 27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만났고, 문 대통령은 그 회담에서 '북한이 더 빨리 비핵화할수록 한국·일본의 대외원조, 수많은 국가의 해외투자에 대한 개방의 혜택을 더 빨리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음을 우리에게 전했다"고 1차 남북정상회담 내용을 소개했다.

볼턴 보좌관은 "문 대통령은 이것들을 1년 이내에 하자고 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예스라고 했다"며 "북한이 비핵화의 전략적 결정을 내리는 시점으로부터 '1년'은 남북이 이미 동의한 사항"임을 강조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