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전소미가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JYP엔터테인먼트는 20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 소미와의 상의 하에 전속계약을 해지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지금까지 함께해준 아티스트와 팬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전소미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얼굴을 알린 경우다.

2015년 엠넷(Mnet) ‘식스틴’을 통해 처음 대중 앞에 섰으며, 2016년 ‘프로듀스 101 시즌1’에선 최종 1위를 차지하는 등 큰 사랑을 받기도 했다.

특유의 상큼발랄한 매력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SBS MTV ‘더쇼’를 비롯해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 웹예능 ‘아이돌 드라마 공작단’ 등에 출연했으며, 에릭남과 듀엣곡 ‘유후’를 선보이기도 했다.

다만, 가수로서 정식 데뷔 시기는 불투명했다.

JYP가 전소미를 포함한 신인 걸그룹 런칭을 준비 중이라는 이야기는 지속적으로 흘러나왔으나, 별다른 소식은 들려오지 않았다.

이러한 가운데 전속계약 해지 소식이 갑작스럽게 전해지면서, 향후 전소미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