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아이오아이 센터 출신 전소미(사진)가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와 결별했다.

20일 JYP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 소미와의 상의하에 전속 계약을 해지하는 것으로 합의했다"며 "지금까지 함께해준 아티스트와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전소미는 앞서 2016년 케이블채널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에 출연, '국민 프로듀서'들의 지지를 받아 최종 1위에 선정되면서 아이오아이로 활동한 바 있다.

앞으로 전소미는 JYP의 새 걸그룹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안타깝게 무산되었다.

이러한 가운데 JYP의 새 걸그룹 멤버로 언급되고 있는 신류진(사진)이 대중의 관심을 끌고 있다.

JYP 측은 이와 관련해 "새 걸그룹은 잘 준비하고 있다"며 "JTBC '믹스나인' 1위를 한 신류진 등이 주요 멤버"라고 모 매체를 통해 공식 입장을 전했다.

신류진은 오디션 프로그램 '믹스나인'에 처음 등장했을 때부터 화제가 된 연습생이다.

‘믹스나인’의 기획사 투어 당시 JYP의 에이스로 출연, 경쟁 관계인 YG 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대표를 깜짝 놀라게 한 바 있다.

양현석은 당시 신류진의 춤을 본 뒤 "춤을 추면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된다"며 "어느 것보다 춤에 대해 칭찬해 주고 싶다"고 극찬한 바 있다.

뉴스팀 Ace3@segye.com사진=믹스나인(아래)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