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카바디 대표팀이 '종주국'이자 세계 최강인 인도를 꺾는 파란을 연출했다.

남자 카바디 대표팀은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시어터 가루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바디 남자 A조 예선 2차전에서 인도에 24-23으로 이겼다.

인도 프로리그에서 활약하는 이장군과 엄태덕, 김성렬 등을 앞세운 우리나라는 전날 첫경기에서 태국을 52-21로 완파한 데 이어 2연승을 달려 한경기를 더 치러 2승 1패인 인도에 이어 조 2위에 올랐다.

수천년 전부터 민속놀이로 카바디를 즐겨온 종주국인 인도는 남자 카바디가 1990년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뒤 남녀 정상을 한차례도 내주지 않았고, 3차례의 월드컵에서도 연거푸 우승했다.

이에 비해 우리나라는 2007년에야 대한카바디협회가 설립됐으나 실업팀도 하나 없는 형편이다.

앞서 남자 대표팀은 2016년 인도 카바디 월드컵 개막전에서 홈팀 인도를 34-32로 꺾는 파란을 일으켰으나 전체 성적은 3위에 그쳤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동메달을 차지한 바 있다.

'숨을 참는다'는 뜻의 힌두어에서 유래한 카바디는 인도의 오랜 민속놀이를 변형한 종목으로, 공격권을 가진 팀의 선수 '레이더'가 상대 코트로 들어가 '카바디' 구호를 외치며 수비수 '안티'들을 터치하고 돌아오거나 안티들이 공격수를 제압하면 득점하는 경기다.

뉴스팀 Ace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