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펜싱의 간판 전희숙(34·서울시청·사진)과 구본길(29·국민체육진흥공단)이 금메달을 안겼다.

여자 플뢰레의 간판 전희숙은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인전 결승에서 푸이팅(중국)을 8-3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전희숙은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개인전에 금메달에 이어 2연패를 달성했다.

이날 여자 플뢰레 개인전 출전자 가운데 국제펜싱연맹(FIE)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그(14위)는 준결승에서 일본의 19세 신예 아주마 세라를 상대로 15-9 완승을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이어 남자 사브르의 간판 구본길도 대표팀 후배 오상욱(22·대전대)과 결승 맞대결에서 승리를 거두고 아시안게임 개인전 3연패를 달성했다.

구본길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인전 결승에서 오상욱을 15-14로 간신히 물리쳤다.

구본길은 2010 광저우, 2014 인천에 이어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3회 연속 금메달을 획득했다.

뉴스팀 Ace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