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 18일 만에 1100만 관객 돌파, 시리즈 도합 2,00만 관객 동원이란 진기록을 세운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감독 김용화, 제작 리얼라이즈픽쳐스/덱스터스튜디오)이 대만, 홍콩에서도 역대 최단 흥행 기록을 세우며 아시아에서도 신드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신과함께-인과 연'이 대만에서도 최단 속도로 흥행 신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8일 대만 개봉과 동시에 역대 한국영화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한 '신과함께-인과 연'은 개봉 3일 만에 1억 대만 달러, 6일 만에 2억 대만 달러, 10일 만에 3억 대만 달러를 기록하며 역대 한국 영화 중 가장 빠른 속도로 흥행 기록을 달성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개봉 11일 만에 US$1,085만을 기록하며 한국영화 최고 흥행작인 '신과함께-죄와 벌'의 기록(US$1,600만)에 성큼 다가섰다.

홍콩에서도 개봉 10일 만에 US$500만을 기록하는 등 사랑을 받고 있다.

이는 홍콩 한국영화 최고 흥행작인 '부산행'의 흥행 속도와 동일할 뿐만 아니라 역대 한국영화 흥행작 2위를 기록한 1부의 기록(US$700만)과 불과 US$200만밖에 차이 나지 않는다.

'신과함께-인과 연'이 1부와 '부산행'을 넘고 대만, 홍콩에서 한국영화 최고 흥행작에 등극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신과함께-인과 연'은 한국적 사후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신선한 볼거리와 농밀해진 드라마로 해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으며 북미, 호주, 뉴질랜드, 베트남 등에서 개봉과 동시에 최고 오프닝 박스오피스 신기록을 기록한 바 있다.

오는 22일부터 순차적으로 싱가포르, 라오스,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에서 개봉이 예정되어 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