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루기 女67㎏초과급 결승 / 카자흐스탄 데니스 꺾고 정상에 / 3점 이상 공격 4회나… 관중 환호 /“재미 있다면 메달보다 값집니다” / 강영미 펜싱 女에페 개인전 우승 / 대회 첫 출전서 ‘무명의 반란’ 감동 / 레슬링 67㎏ 류한수 2연패 달성"태권도가 재미없다는 말이 많아 재미있는 경기를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제 경기로 국민이 재미있었다면 그게 금메달보다 값집니다."당찬 20대 이다빈(22·한국체대)은 금메달보다 자신이 ‘헌신’하고 있는 종목의 재미 자체를 먼저 생각했다.

그리고 신념대로 경기해 끝내 정상에 올랐다.

이다빈은 2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여자 67㎏초과급 결승에서 칸셀 데니스(카자흐스탄)를 27-21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태권도는 지나치게 수비적인 경기방식으로 재미가 없다는 비판이 많자 꾸준히 경기방식을 바꿔왔다.

머리 공격 3점, 회전 공격 2배 가점 등 고득점 규정도 만들었다.

그러나 정작 이런 고득점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선수는 많지 않다.

그러나 이다빈은 달랐다.

초반부터 3점짜리 머리 공격을 적극적으로 시도해 성공시키며 관중들을 흥분시켰다.

이다빈은 이날 결승에서 3점 이상 공격을 4회나 성공하며 공격의 질에서 상대를 압도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8강에서 3점 이상 공격 5회, 4강에서 4회 등 모든 경기에서 큰 공격을 펑펑 터뜨려 관객에게 재미를 주면서도 챔피언이 되는 데에 성공했다.

이로써 이다빈은 4년 전 인천아시안게임에 이어 2연속 금메달을 따는 데 성공했다.

효정고를 다니던 4년 전 인천 대회에서 62㎏급 우승을 차지한 이다빈은 이번에는 체급을 올려 출전해 금메달을 따냈다.

펜싱장에서는 노장 강영미(33·광주 서구청)가 ‘무명의 반란’이라는 감동을 줬다.

펜싱 에페 여자 대표팀에서 가장 나이가 많지만 아시안게임은 첫 출전인 강영미는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펜싱 여자 에페 개인전 결승에서 쑨이원(중국)을 11-7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강영미는 준결승에서 비비안 콩(홍콩)과의 연장 승부 끝에 13-12로 승리해 생애 첫 아시안게임 결승에 진출했다.

그는 이어 천신만고 끝에 잡은 생애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상대가 공격할 수 없도록 끊임없이 견제를 하며 착실히 점수를 쌓은 뒤 3라운드에서 단숨에 차이를 벌려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날 경기에서는 관중석에서 평창 동계올림픽때 화제가 된 ‘영미’응원이 나와 눈길을 끌기도 했다.

금메달을 차지한 강영미는 "이름 덕분에 많은 분들이 저에게 더 많은 응원을 해주셔서 더 힘을 낼 수 있었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한편,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 수영장에서 열린 수영 여자 400m 개인혼영에 나선 김서영(24·경북도청)은 4분37초43의 기록으로 오하시 유이(일본)에 이어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 종목 세계랭킹 1위인 오하시와 막판까지 치열한 접전을 펼쳐 자신의 주종목인 200m 개인혼영에서의 선전을 기대케 했다.

여자 접영 100m에 나선 안세현(23·SK텔레콤)은 동메달을 차지했다.

류한수도 레슬링 남자 그레코로만형 67㎏급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며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자카르타=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