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뉴욕증시가 캐나다와의 나프타 협상, 중국과의 관세부과 등의 무역긴장으로 약보합세를 보였다.

4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2.34포인트(0.05%) 하락한 2만5952.48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4.80포인트(0.17%) 내린 2896.7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 지수는 18.29포인트(0.23%) 낮아진 8091.25에 장을 마쳤다.

이날 시장은 지난주 협상 타결에 실패한 캐나다와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에 주목했다.

양국은 이번주 다시 협상을 이어가기로 결정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으로 난항을 겪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새로운 북미자유무역협정에 캐나다가 꼭 포함될 이유가 없다면서 의회의 협정 반대가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 소식이 추가로 전해지면서 긴장감이 다시 고조됐다.

이날 주요 외신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를 대기하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WTO 탈퇴를 다시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신흥국 시장에 대한 불안감도 뉴욕증시에 영향을 주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전날 정부부채를 절반으로 축소하는 긴축 계획을 발표했으며,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방안을 논의했다.

하지만 페소화의 약세가 지속되고 있어 시장 불안감이 여전하다.

터키의 리라화 약세도 다시 심화됐다.

CNBC에 따르면 2018년 터키의 리라화는 현재까지 약 40% 급락했다.

이에 터키 중앙은행은 오는 13일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는 성명을 내놓으며 통화 안정을 위해 힘쓰고 있다.

종목별로는 아마존이 한때 시가총액 1조달러를 돌파했다.

이날 아마존은 장중 2050.50달러까지 올라 애플에 이어 뉴욕에서 두 번째로 시총 1조달러를 돌파했다.

하지만 이후 주가는 소폭 하락해 종가 기준 1.33% 오른 2039.51달러에 장을 마쳤다.

이날 경제지표는 대체로 부진했다.

시장정보제공업체 마킷이 발표한 8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전월(55.3)보다 소폭 하락한 54.7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 1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미 상무부가 발표한 7월 건설지출은 전월보다 0.1% 늘어난 1조3150억달러로 집계돼 시장전망치인 0.5%보다 낮게 나타났다.

반면 공급관리협회(ISM)이 발표한 8월 제조업 PMI는 전월(58.1)보다 높은 61.3으로 나타났다.

이는 시장 전망치 57.5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며 14년(2004년 5월)만에 최고치다.

시장은 다음달 기준금리 인상을 확신하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9월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9.8%로 전망했다.

무역 긴장감에 공포지수가 상승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 보다 2.33% 상승한 13.16을 기록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