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차현정 기자] 과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내정자의 위장전입을 도운 것으로 알려진 대한성공회 신부는 위장전입 주소지가 대한성공회 성당 건물인 것에 대해 "특혜를 베풀었다는 등의 소문이 있는 것 같으나 이는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성공회 서울교구 사무국장인 장기용 신부는 6일 해명자료를 통해 성공회가 유 내정자에 특혜를 줬다는 소문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는 "1996년 성공회 서울대성당 보좌사제로 있었고 사택은 성당 구내의 한옥집이었다"며 "이후 사택은 외부로 옮겨졌고 현재까지 사무실로 사용 중"이라고 전했다.

장 신부는 유 내정자와 당시 "가끔 인사나 하는 정도"였다는 점을 강조하며 "유 내정자가 민주화 운동을 했다거나 정치에 발을 들여놓을 분인 줄은 전혀 몰랐다.항간에 유 후보자가 민주화 운동을 했던 사람이라 성공회가 특혜를 줬다는 소문은 전혀 사실 무근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아들을 비롯한 또래 아이들 10여명이 같이 놀았고 어머니들도 자연스럽게 친해졌다"며 "초등학교 입학 때가 돼 유 후보자의 딸만 다른 학교로 가게 됐다는 사실을 알았고 저의 아내가 측은하게 여겨 주소 이전을 제안했다.이를 유 후보자가 받아들여 주소지를 옮기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 신부는 "부모의 입장에서 선의로 전입을 허락한 것이지만 지금 와서 이렇게 큰 이슈가 되리라고는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며 "사려 깊지 못한 일로 교회와 국민들에게 누를 끼친 점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도 덧붙였다.

앞서 유 내정자는 딸의 위장전입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부동산 투기나 명문학군 진입을 위한 것이 아니라 딸 친구들과 같은 학교에 다니게 하려던 것"이라고 소명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이전했던 주소가 성공회 성당 건물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특혜 논란이 일었다.

유 내정자는 지난 1996년 10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거주했지만 주소지는 딸 친구의 집인 중구 정동으로 돼 있어 자녀를 인근 덕수초등학교에 진학시킬 수 있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내정자가 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영등포구 교육시설재난공제회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차현정 기자 ckck@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