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의 유스팀(19세 이하)에서 뛰고 있는 이강인(17·왼쪽)이 '골대 불운'에 울어야 했다.

발렌시아 유스팀은 19일(현지시간) 스페인 파테르나의 안토니오 푸차데스 스타디움에서 이탈리아 프로축구 유벤투스 유스팀을 상대로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유스리그 조별리그 첫경기를 벌였다.

H조에 속한 발렌시아 유스팀은 이강인의 활약에도 후반 25분 상대 엘리아 페트렐리에게 결승골을 내주면서 0-1로 패했다.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이강인은 두차례 슈팅이 골대를 때리는 불운에 고개를 숙여야 했다.

4-4-1-1 전술을 들고 나온 발렌시아는 이강인에게 원톱 스트라이커의 뒤를 받쳐주는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을 맡아 풀타임을 소화했다.

전반부터 상대 진영을 휘저은 이강인은 34분 벼략 같은 슈팅을 날렸으나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후반 17분에도 득점을 노렸지만 또다시 골대를 때리고 말았다.

이날 팀의 전담 키커로 나선 이강인은 프리킥 3회, 코너킥 4회를 도맡았다.

유벤투스 수비진은 이강인을 막으려고 4차례나 반칙을 범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발렌시아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