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지혜가 '흉부외과'에 대해 "매회 엔딩이 궁금한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SBS홀에서 SBS 새 수목드라마 '흉부외과'(극본 최수진 최창환, 연출 조영광)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고수, 서지혜, 엄기준, 김예원이 참석했다.

'흉부외과'는 두 개의 목숨 단 하나의 심장이라는 딜레마 상황에 놓인 절박한 흉부외과 의사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2017년 히트작인 '피고인'의 조영광 PD와 최수진, 최창환 작가가 다시 뭉쳤다.

이 드라마에서 서지혜는 선천성 심장병을 갖고 태어난 태산병원 흉부외과 부교수 윤수연 역을 맡았다.

이날 서지혜는 "심장이 약하게 태어나서 약해서 심장 질환을 앓고 있는 아픈 역할인데 그 역할로 의사의 꿈을 꾸면서 자라는 역할"이라면서 "환자를 위해서라면 모든 걸 버리면서까지 뼛속같이 의사가 되고 싶은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제게도 '흉부외과'는 첫 의학드라마다.어려우면서도 매력적인 캐릭터라 생각해 도전하고 싶었다.또 전 작품('흑기사')에서 판타지한 역할을 하다보니 현실적인 인물을 맡고 싶었다"고 말했다.

특히 대본에 힘을 언급하며 "처음에 대본 받고 시간가는 줄 모르고 금방 읽혔다.스토리 라인을 보고 이 드라마를 꼭 하고 싶었다.매회 엔딩이 궁금하더라"고 덧붙였다.

드라마는 오는 27일 첫 방송.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