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없고 정치도 없다.사람을 살리기 위한 과정만 담았다.생과 사와 맞닿는 드라마다."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SBS홀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흉부외과'(극본 최수진 최창환, 연출 조영광)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엄기준이 드라마의 매력을 이같이 짚었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고수, 서지혜, 엄기준, 김예원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흉부외과'는 두 개의 목숨 단 하나의 심장이라는 딜레마 상황에 놓인 절박한 흉부외과 의사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2017년 히트작인 '피고인'의 조영광 PD와 최수진, 최창환 작가가 다시 뭉쳤다.

이날 '흉부외과' 연출을 맡은 조영광 PD는 기획의도에 대해 "사람이 겪을 수 있는 가장 슬픈 일은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일이며, 위대한 일은 사람의 목숨을 살리는 일이다.드라마는 이 지점에서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극 중 캐릭터는 의사기 전에 누군가의 아버지이기도 하고, 아들이기도 하다.개인의 삶과 의사로서 사명감과 신념이 충돌할 때 갈등, 선택, 이에 대한 결과가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흉부외과 의사 3인방으로 고수, 서지혜, 엄기준이 나선다.

고수는 어머니의 수술과 의사로서의 신념 사이에서 갈등하게 되는 흉부외과 펠로우 박태수를 연기한다.

여기에 서지혜는 선천성 심장병을 갖고 태어난 태산병원 흉부외과 부교수 윤수연 역을, 엄기준이 최고의 실력을 갖춘 의사 최석한 역을 맡았다.

세 사람 모두 드라마를 선택한 계기로 대본의 힘을 꼽았다.

고수는 "한 호흡에 읽을 정도로 재밌었고 각 인물의 입장이 분명했다.전개도 쫀쫀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이야기했다.

엄기준 역시 "'피고인'에서 맡은 역할이 쎄서 당분간 드라마 못할 줄 알았다.스트레스가 좀 있었는데 이 작품의 경우는 대본이 정말 재밌어서 결정했다"고 말했다.

서지혜도 "시간가는 줄 모르고 금방 읽혔다.스토리 라인보고 이 드라마를 꼭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공교롭게도 세 배우 모두 '흉부외과'로 첫 의학 드라마에 도전했다.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 남다른 준비를 기했다고. 엄기준은 "이번 드라마를 하면서 정말 공부를 많이 한 것 같다.배우들이랑 모여서 용어 등을 공부했다"고 말했다.

고수는 "수술복을 입는 것 부터 손 닦는 방법까지 배워야 했다.첫 의학 드라마를 앞두고 인체 모형을 사서 공부했다"고 했다.

그동안 안방극장에는 '라이프' '사생결단 로맨스' 등 메디컬 드라마가 상당 수 등장했던 바. 이날 차별점에 대해 고수는 "심장을 다루는 흉부외과에 대해 사실적이고 구체적으로 묘사한다.이 점에 매료됐다"며 "'흉부외과'에 정치와 멜로는 없지만 심장과 사랑하는 세 사람이 있다"고 강조했다.

서지혜는 "정치나 멜로 대신 대신 수술 장면이 극을 채운다.자문해주시는 선생님이 꼬매는 것만 봐도 (의사의 실력을) 판가늠할 수 있다고 하더라. 현실감을 주기 위해 집에 가서도 열심히 실과 바늘로 연습했다.디테일한 부분까지 배우들이 많이 노력했다"고 언급했다.

여기에 김예원이 극 3회부터 등장하는 심장내과 열혈 펠로우 안지나 역할을 맡은 히든카드로 채운다.

그는 '흉부외과'만의 매력을 설명하며 "엄마와의 이야기, 딸과의 이야기, 스스로에 대한 이야기 등 각 캐릭터의 풍서사가 풍부하다.이점이 여타 의학 드라마와의 차이점이 될 것"이고 귀띔했다.

서지혜 역시 "수술 장면과 구체적인 응급실 상황 까지 여러 요소가 들어가있는 드라마다.이런 요소들로 60분이라는 시간이 짧다고 느껴질 것이다.색다른 다른 의학 드라마 탄생하지 않을까라는 개인적인 기대가 크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드라마는 오는 27일 첫 방송.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