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 음음음 아라리가 났네"백두산 정상에 가수 알리의 아리랑 가락이 퍼졌다.

남북정상회담 셋째날인 20일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는 백두산 천지를 방문했다.

이번 백두산 동반 방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도착한 뒤 김정은 위원장이 제안한 것으로, 전격적으로 결정됐다.

두 정상 부부는 천지 주변을 산책했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이 함께 했다.

이때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알리가 남북 정상의 앞에서 아리랑 가락을 선사했다.

'진도아리랑'의 구성진 가락에 김정숙, 리설주 여사도 몸을 흔들며 흥겹게 따라불렀다.

남북 정상을 둘러싼 수행원들도 얼굴에 가득 미소를 머금고 바라보거나 박수를 쳤다.

노래가 끝나자 문재인 대통령은 알리에게 다가가 어깨를 두드려주고 악수를 하며 감사를 표했다.

에일리는 20일 저녁 서울로 돌아온 뒤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노래를 부를 때 많은 분이 박수를 쳐주시고 호응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그는 방북 첫날인 1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주최한 만찬에서 드라마 '도깨비' OST 곡인 히트곡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를 불렀다고.그러면서 "따뜻한 표정으로 무대를 봐주셔서 긴장하지 않고 노래한 것 같다"며 "또 함께 할 수 있는 기회가 온다면 함께 하고 싶다"고 말했다.

백두산을 방문한 소감에 대해서는 "두 눈으로 보고 있으면서도 백두산에 와 있다는 게 믿기지 않았다"며 "정말 아름다운 광경이었고 그 모습을 볼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영상=유튜브 '비디오머그'사진=연합뉴스, 비디오머그, 청와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