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21일 기존에 확보된 48만가구 규모의 공공택지와 6만2000가구 규모의 신혼희망타운 부지 외에 수도권에 30만가구가 건설될 수 있는 공공택지를 추가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이 계획이 차질없이 추진된다면 향후 수도권에서 84만여가구의 신규 주택이 공급되는 것이다.

국토부는 이날 지자체 등 관계기관 협의 절차가 완료된 중·소규모 택지 17곳에서 총 3만5000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린벨트 해제 여부를 놓고 갈등을 빚어온 서울에서는 송파구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1300가구)와 개포동 재건마을(340가구)에서 약 1640가구를 공급하는 등 총11곳에서 1만가구 정도가 건설된다.

이들 2곳을 제외한 나머지 9곳(8642가구)은 사업구역 지정 등을 거쳐 서울시가 구체적인 입지를 추가로 공개할 예정이다.

서울과 인접한 경기도에서는 광명 하안2(59만3000㎡, 5400가구)와 의왕 청계2(26만5000㎡, 2560가구), 성남 신촌(6만8000㎡, 1100가구), 시흥 하중(46만2000㎡, 3500가구), 의정부 우정(51만8000㎡, 4600가구) 등 5곳에서 1만7160가구를 건설한다.

서울 경계에 있고 철도와 지하철, 고속도로 등 교통 접근성이 우수한 곳을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국토부는 밝혔다.

인천 검암 역세권에서는 79만3000㎡ 부지에 7080가구가 공급된다.

인천 지하철 2호선 검암역과 인접해 있고 청라지구와 가까워 젊은층 주거 수요가 풍부하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내년 하반기 지구계획 수립과 보상에 들어가면 2021년께 주택 공급이 시작될 전망이다.

특히 30만가구 가운데 67%인 20만가구는 신도시 형태로 공급된다.

국토부는 서울과 분당·일산 등 1기 신도시 사이에 330㎡(100만평) 이상 대규모 택지 4∼5개소를 조성하기로 했다.

330㎡ 규모면 주택 4만∼5만호가량이 공급될 수 있는 것으로, 평촌신도시(511만㎡)에 조금 못 미치고 위례신도시(677만㎡)의 절반 정도 크기다.

국토부는 이 가운데 상당수가 그린벨트 해제지에 공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도시 후보지는 연내에 1∼2개소가 우선 발표된다.

서울에서도 그린벨트 해제 지역이 추가로 공개될 전망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서울시와 이미 훼손돼 보존가치가 낮은 3등급 이하 그린벨트를 해제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협의할 것"이라며 "주택시장 안정 등을 위해 불가피한 경우 국토부 해제 물량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요하면 서울 그린벨트를 직권해제해 부족한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의미이다.

양지영 RC연구소장은 "서울의 그린벨트를 국토부가 직권 해지까지 감안하고 추진하겠다는 언급한 것은 그만큼 서울에 대한 공급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보여주는 만큼 시장에 공급에 대한 기대감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