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청와대는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5선 의원으로서, 국회의 어른으로 본보기를 보여달라. 자숙해달라"라고 요청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위와 같이 말하며 "심재철 의원실 보좌관들이 한국재정정보원이 운영하는 예산회계시스템에서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예산정보 수십만건을 내려받아 보관하고 있다"며 이렇게 촉구했다.

아울러 "이를 반환하라고 공문까지 보내도 막무가내로 돌려주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비인가 재정정보 불법입수 혐의로 이날 의원실이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자 정부 부처의 업무추진비 등 입수정보를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를 통해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서도 "명백히 정보통신망법, 전자정부법 위반"이라며 "이들 법안은 심 의원이 부의장까지 지낸 국회에서 만든 법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게다가 심 의원은 이렇게 불법적으로 얻은 정보를 마음대로 뒤틀고 거짓으로 포장해서 언론에 제공하고 청와대를 공격하고 있다"며 "지난 18일에는 얼토당토않게 단란주점을 들고 나오더니 오늘은 듣도보도 못한 한방병원"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이들 손버릇이 나쁘면 부모가 회초리를 들어서 따끔하게 혼내는 법"이라며 "그런데 도리어 자식 편을 들며 역정을 낸다면 그 난감함은 표현할 길이 없게 된다.아이들은 그런 부모를 보며 무슨 생각을 하게 될까"라고 반문하며 심 의원에 대한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한편 검찰은 이날 오전 비인가 재정정보 불법입수 혐의와 예산 정보 무단 열람·유출 혐의 등으로 심 의원실을 압수수색했다.

심 의원은 이날 압수수색을 받자 정부부처 업무추진비 등 입수정보를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를 통해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압수수색 당시 기자들을 만나"이렇게 예민한 반응은 문재인 대통령 해외순방 당시 수행한 사람들이 업무추진비를 사적으로 썼기 때문"이라며 "(일례로) 한방병원에서 썼다고 기재돼 있어 확인해보니 (해당 지역에) 한방병원은 없었다.이는 허위기재"라고 전했다.

심의원은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히며 "어떤 외압에도 흔들림 없이 국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정부의 불법적인 예산사용 내역을 밝혀갈 것"이라고 말했다.

심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이 전해지자 청와대는 즉각 해명자료를 통해 반박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심 의원이 지적한 기간은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 순방기간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심의원이 지적한 한방병원 업무추진비 사적 지불이라 밝힌 부분은 인도 뉴델리 오베로이 호텔내 중식당(Baoshuan)에서 집행한 것"이라며 "이는 정상적인 집행 건"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카드 승인내역에 가맹점 업종이 '한방병원'으로 나온 것은 신용카드사가 해외승인내역을 통보받아 입력하는 과정에서 국제업종코드(7011: 호텔)를 국내업종코드(7011: 한방병원)로 숫자코드의 자동입력에 따른 업종명 미전환 오류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청와대에서 업무 추진비를 허위 기재했다는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