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21일 검찰이 심재철 의원의 국회 사무실 압수수색을 "야당 탄압"으로 규정하며 강력히 반발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비공개 예산정보 무단 열람 의혹 혐의로 심재철 의원의 국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심 의원 국회 사무실 압수수색 소식이 알려지자 한국당 보좌관 등에게는 '검찰이 심재철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강행하고 있습니다.

이는 정권 차원의 명백한 야당 탄압입니다.

엄중한 정국상황을 감안해 한보협 회원들께서도 심재철 의원실(의원회관 714호)로 모여주시기 바랍니다'라고 공지됐다.

한국당 지도부는 심 의원의 사무실 압수수색 소식에 김성태 원내대표는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며 "국가재정정보와 관련해 쌍방 고소고발 건인데 이것을 며칠 만에 고발인 조사 수사도 제대로 한 것에 답변도 못 하는 검사들이 압수수색을 하는 처참한 야당 탄압의 현장에서 통탄을 금치 못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지난 17일 심 의원실 보좌관들이 한국재정정보원이 운영하는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디브레인)에서 비공개 예산정보 수십만 건을 내려받아 불법 유출했다며 정보통신망법 및 전자정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