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바이트 자리를 알아 보겠다며 집을 나간 지 소식이 끊겼던 강진 실종 여고생 살인사건에 대해 경찰은 아르바이트를 제의한 아빠 친구의 단독 범행으로 결론 짓고 사건을 마무리했다.

11일 전남 강진경찰서는 숨진 피의자 김모(51)씨를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이번 주 안에 검찰로 넘기기로 했다고 알렸다.

경찰은 △ 시신이 부패한 상태로 발견돼 성폭행이나 폭행 흔적은 확인할 수 없었으나 골절과 흉기가 사용된 흔적이 없는 점 △ 질식사 가능성이 크다는 법의학자 소견 △ 전남의 다른 실종 사건이나 미성년자 대상 범죄 등에 추가로 연루된 정황은 없는 점 등을 들어 김씨의 단독 범행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범행 동기와 수법 등을 캐기 위해 지난 7월부터 두 달여 간 프로파일러와 법의학자, 심리 전문가 자문, 김씨의 유년시절 동창 등을 상대로 성장 배경과 성향을 조사했으나 구체적인 동기를 찾아내지 못했다.

A(16)양은 지난 6월 16일 오후 친구에게 아르바이트 소개 때문에 아빠 친구를 만나 이동한다는 SNS 메시지를 남긴 뒤 소식이 끊겼다.

김씨는 A양 실종 당일 A양 가족이 집에 찾아오자 달아났다가 다음날인 6월 17일 오전 집 인근 공사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A양 찾기에 나선 경찰은 실종 8일만인 6월 24일 오후 매봉산 7∼8부 능선에서 부패한 상태의 A양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이 A(16)양의 SNS 기록과 주변 진술 등을 조사한 결과 김씨는 범행 일주일 전인 지난 6월 9일 오후 A양을 학교 근처에서 만나 아르바이트 제안을 했다.

경찰은 김씨가 A양에게 우연히 마주친 것처럼 행동했으나 학교 위치가 중심가가 아니고 김씨의 평소 동선과도 맞지 않는 점을 볼 때 일부러 접근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김씨는 범행 이틀 전인 6월 14일 A양에게서 검출된 수면유도제를 병원에서 처방받아 구입했다.

범행 당일인 6월 16일 김씨와 A양이 만나는 것을 직접 본 사람은 없었지만 A양 휴대전화 위치 추적 결과와 CCTV, 블랙박스 등으로 확인된 김씨 승용차 동선이 유사했다.

김씨가 차량에 보관했던 낫자루와 집에 둔 전기이발기에서 A양의 DNA가 발견됐고 김씨가 집에서 태운 탄화물 분석 결과 A양의 옷가지와 손가방 등과 동일한 종류임이 확인, 김씨를 범인으로 특정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