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이재오 상임고문이 청와대의 국회의장·각 당 대표 평양정상회담 초청을 두고 쓴소리를 했다.

이 상임고문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문재인 대통령도 임종석 비서실장도 앞뒤 분간을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 정권의 통일에 대한 평화적 노력은 칭찬할 만하다"면서도 "그 과정이 오만하다.결과가 좋은 것이라고 해서 그 과정을 독재적으로 추진하는 것은 오만하거나 무지한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대통령이)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국회의장단과 정당 대표들을 마치 수행원 데리고 가려는 듯했다"며 "입법부나 각 당 대표는 주머니 속의 공깃돌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사전에 당사자들에게 정중하게 조율해야 한다"며 "아니면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공식적으로 국회의장단과 각 당 대표를 동시에 방북초청해 달라고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상임고문은 문 대통령이 동행 문제와 관련해 ‘당리당략을 거둬 달라’고 말한 것도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 자신의 실수를 각 당의 당리당략으로 몰아서 언론 홍보하는 것은 누가 봐도 오만하거나 멋대로"라며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올드보이가 아닌 꽃할배의 신선함 보여달라’고 밝힌 데 대해서는 "올드보이들을 비웃는 듯한 발언으로 들려 나도 마음이 편치 못한데 당사자들은 어떻겠는가"라며 "중진 선배들에 대한 예우는 고사하고 ‘좋은 일 하는데 무슨 잔말이냐’ 식의 비서실장 태도는 정권의 민낯을 보는 것 같다"고 날을 세웠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