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매드클라운이 이번에는 고무장갑을 선물 받아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3일 매드클라운이 SNS를 통해 고무장갑 기업 '마미손'으로부터 고무장갑 600개를 선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SNS를 통해 "엄마, 나 어렸을 때 힘들게 키우느라 미국에서 이 알바 저 알바 하시면서 어깨가 안 좋아졌었지요. 어린 맘에 그런 엄마가 안쓰러워서 '설거지 대신 해주기'쿠폰을 정성스럽게 만들어서 엄마한테 생신 선물로 드렸었던 거 기억나요? 정작 쿠폰 써야 할 때, 내가 맨날 '닌텐도 한 시간만 더 하고 할게'라면서 요리조리 피해갔었는데, 그게 참 엄마한테 미안했어. 이제부터라도 효도하는 아들이 될게요"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어 "왜냐면 마미손 600장이 왔거든요"라며 "#600마미손 #이걸 왜 나에게"라고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매드 클라운은 글과 함께 ‘마미손’ 10박스 사진을 게재했다.

한편 지난 7일 첫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 777'에서는 '마미손'이라는 이름을 가진 정체불명의 래퍼가 등장했다.

이날 마미손은 분홍색 마스크를 뒤집어 쓴 채 서바이벌에 도전했다.

특히 래퍼 매드클라운과 비슷한 래핑으로 선보였다.

이를 들은 심사위원들은 "복면을 쓰고 나왔는데 누군지 다 알 것 같다", "이미 목소리 들으면 다 안다"고 웃으며 말했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 역시 익숙한 래핑으로 인해 "마미손이 래퍼 매드클라운이 아니냐"라는 추측을 내놓았다.

그러나 다음날 매드클라운은 SNS를 통해 "아니라고요. 아니라고"라는 글을 게재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매드클라운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