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의 별세와 관련해 "충격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베트남의 응웬 푸 쫑 서기장님께 조전을 보냈다"며 "이렇게 작별을 고해야 하다니 참으로 안타깝다"고 조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작년 11월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때 다낭에서 처음 만나 우정을 쌓았다"며 "우리의 우정은 올해 3월 베트남 국빈방문으로 더욱 돈독해졌고 양국 간 교류가 신뢰를 바탕으로 넓어질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유명을 달리하신 꽝 주석님의 명복을 빈다"며 "저희 내외의 또 다른 친구인 응웬 티 히엔 여사님을 비롯한 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위대하고 든든한 지도자를 잃은 베트남 국민들께도 진심으로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꽝 주석께서 우리 곁을 떠나셨지만, 저는 한국과 베트남 양국이 미래지향적인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심화·발전시켜 나가는 한편, 양국의 국민들이 함께 역내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