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세경과 그룹 에이핑크의 멤버 윤보미의 소속사가 몰래카메라 피해에 대해 "경찰조사 결과를 지켜볼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두 사람은 올리브 새 예능프로그램 '국경없는 포차' 촬영 도중, 숙소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했다.

신세경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19일 에 "경찰 조사를 기다리고 있다.수사가 마무리 될 때까지 추이를 지켜볼 것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관계자는 "배우 본인도, 회사도 많이 당황스럽고 화가 나 있는 상태다"라고 덧붙였다.

윤보미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도 에 "올리브 측과 동일한 입장"이라며 말을 아꼈다.

앞서 '국경없는 포차' 제작진은 18일 "해외 촬영 막바지 시기인 지난 15일 신세경, 윤보미 숙소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로 위장한 촬영 장비가 발각됐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해당 장비는 촬영에 거치 카메라를 담당하는 외주 장비 업체 직원 중 한명이 반입한 개인 소장품으로, 위법적으로 설치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세경에 의해 즉시 발견됐고, 문제가 있는 내용은 전혀 없는 것으로 본인들에 의해 최초 확인됐다"며 "장비 설치자의 자진출두로 경찰 조사가 이루어졌다"고 전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현재까지 문제가 있는 내용과 외부유출은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누리꾼은 이 같은 소식에 분노를 표하고 있다.

"신상 다 까고 얼굴 공개해라"(duwj

*

*

*

*) "일찍 발견해서 다행이네. 정신병자들 많아 하여간"(kdy_

*

*

*

*) "두 분. 트라우마로 남을까 걱정되네요. 예능 할 때 몰카 검사필히 해야겠네요"(lka7

*

*

*) "등잔 밑이 어둡다고. 소름"(momo

*

*

*

*) "문제될 만한 내용이 있든 없든 이미 피해 본 것임"(jkdt

*

*

*

*) "스태프 절대 용서하지 말아라. 감옥에서 썩어야 정신을 차리지"(myun

*

*

*

*) "얼마나 무서웠을까? 트라우마 생길 듯"(bany

*

*

*

*) 등 피의자에게 강력한 처벌을 내려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