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르크 SV 공격수 황희찬이 독일 두 번째 경기에서 팀 승리를 견인하는 데뷔골을 폭발했다.

19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의 DDV 슈타디온에서 열린 뒤나모 드레스덴과의 2018-2019 2부 분데스리가 원정 경기에서 황희찬은 후반 23분 골을 뽑아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황희찬은 경기 후 "중요한 경기에서 승리해 무척 기쁘다.감독님과 동료, 스태프들 덕분"이라면서 "이 골이 시작을 완벽하게 만들었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또 골에 대해 "내가 원하는 대로였다"면서 "한국에서 이런 볼을 자주 연습했는데, 잘 맞아떨어져 기쁘다"고 밝혔다.

황희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함부르크 더 잘할 수 있도록 많이 응원해달라"는 글과 함께 데뷔골을 넣은 후 세리모니를 하는 자신의 사진을 올렸다.

크리스티안 티츠 함부르크 감독도 "황희찬 같은 선수들을 보유했다는 게 기쁘다.이들은 팀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경기에 만족감을 보였다.

축하 인사도 이어졌다.

특히 헬라스 베로나 FC의 이승우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축하해 희찬쓰"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이승우와 황희찬이 함께 걸어가고 있는 모습으로, 황희찬의 엉덩이 부분에 축구공과 불꽃을 넣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