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사법농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오늘 현직 고위법관과 전직 청와대 비서관을 소환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오늘 신광렬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와 김종필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신 부장판사는 지난 2016년 서울중앙지법 형사수석부장판사로 재직하면서 최유정 변호사의 전관 로비 사건 수사기록을 법원행정처에 전달하고 영장심사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신 부장판사는 검찰에 출석하면서 영장 기록을 빼돌린 의혹에 대해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지난 2014년 법원행정처가 대필한 전교조 법외노조 소송 재항고 이유서가 청와대를 거쳐 고용노동부로 전달되는 과정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