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종서가 데뷔 60년을 맞은 가왕 조용필(사진)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19일 오후에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는 가수 조용필의 데뷔 60주년 기념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는 가수 김종서, 음악평론가 임진모가 게스트로 출연해 조용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종서는 조용필과 친분이 있냐는 질문에 "내 음악의 80% 이상은 용필 형님 덕분에 있다.그 정도로 영향을 많이 주셨다"라며 "음악 하는 사람 중에 직접적으로 대면한 사람은 많지 않을 거다.저는 몇 번 자리를 함께했다"라고 말하며 자랑스러워했다.

이에 임진모는 "김종서 씨는 밴드를 했다.우리나라에서 밴드하는 사람들이 조용필의 영향을 받지 않을 수가 없다.그러니까 직속 후배라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임진모는 조용필의 밴드 사랑에 대해 "밴드에 대한 애착이 굉장히 강했다.돈을 벌면 제일 먼저 밴드 멤버에게 줄 생각을 했다.그만큼 아꼈다"라고 덧붙였다.

김종서 역시 이를 언급하며 "조용필이 밴드 가수들에게 준 영향은 정말 어마어마하다.아마 조용필이 없었으면 지금까지 못 왔을 것"이라며 조용필의 영향력에 대해 설명했다.

이를 듣던 진행자 지석진은 지석진이 "겸상도 해봤냐"고 묻자 김종서는 "그렇다"고 답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어 "용필 형님이 스펙트럼이 엄청나다.남녀노소 불문하고 밴드, 연주인, 편곡·작곡가들에게 끼친 영향이 엄청나다"라며 지석진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다.

이날 MBC FM4U는 개국 기념 특집으로 낮12시부터 오후 8시까지 8시간 연속으로 생방송 '조용필 그 위대한 여정' 특집으로 송출되고 있다.

조용필은 오후 6시 방송되는 ‘배철수의 음악캠프’의 게스트로 직접 출연해 2시간 동안 심층 인터뷰에 나설 예정이다.

방송 도중 1991년 MBC라디오에서 조용필이 진행했던 프로그램 '조용필의 나이트쇼' 원본을 비롯한 다양한 육성 자료가 전파를 탈 것으로 알려졌다.

조용필 측 역시 "15년만의 라디오 출연인 만큼 음악인생을 돌아보는 인터뷰를 가질 것. 청취자 여러분들과 만날 날을 고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