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방북수행단은 20일 백두산 삼지연 공항에서 곧장 서울로 돌아올 예정이라고 19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백두산 등반을 함께 하자'라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제안을 받아 들여 20일 오전 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에 오른다.

이를 위해 평양 순안공항에서 전용기편으로 백두산 삼지연 공항으로 이동한다.

김 위원장도 북한 전용기편으로 삼지션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통일부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