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이만기(맨 위 사진)가 '아는 형님'에서 후배 강호동(위에서 네번째 사진 오른쪽)과 씨름 ‘천하장사’를 걸고 대결했던 과거를 떠올리며 진저리쳤다.

이만기는 22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 개그우먼 홍윤화와 함께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만기는 이 자리에서 MC 강호동을 보면서 "과거에 비해 많이 착해졌다"고 선수를 쳤다.

‘얼마나 까불었느냐’는 질문에 "그때 당시에 호동이가 많이 얄미웠다"며 "앞에서 소리를 지르며 기합을 넣는 것을 보면 열 받는 게 아니라 환장한다"고 답해 시청자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만기는 "정상의 자리에서 후배에게 자리를 물려주려고 했다"며 "근데 강호동이 앞에서 약을 올려서 화가 났었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JTBC ‘아는 형님’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