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어난 플레이를 펼치면서도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그늘에 가려졌다는 평가를 받아온 루카 모드리치(33·레알 마드리드)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이 선정한 ‘올해의 선수’에 뽑혔다.

모드리치는 2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로열 페스티벌 홀에서 열린 ‘2018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에서 최종 후보에 오른 호날두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를 제치고 당당히 올해의 선수로 우뚝 섰다.

FIFA 올해의 선수는 1991년 제정됐으며, 2010년부터 프랑스풋볼이 선정하는 발롱도르와 합쳐졌다가 2016년 다시 분리됐다.

2008년부터 메시와 호날두가 각각 5회씩 수상하면서 ‘메날두 시대’를 이어왔다.

모드리치는 각국 대표팀 감독과 주장, 미디어 투표 등에서 29.05%를 확보하면서 각각 19.08%, 11.23%를 차지한 호날두와 살라를 따돌리고 올해의 선수에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모드리치가 올해의 선수로 뽑힌 데에는 조국 크로아티아의 주장을 맡아 지난 러시아 월드컵에서 결승전까지 올랐으며, 최우수선수상인 골든볼의 주인공이 된 것도 큰 이유로 지목됐다.

모드리치는 "내 인생 최고의 시즌이었다.이번 시즌 달성한 모든 것들이 자랑스럽고 평생 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이 상은 나 혼자만의 것이 아니다.레알 마드리드와 크로아티아 대표팀 동료들과 함께 이뤄낸 결과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더불어 내가 축구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도와준 가족들이 없었다면 이 상을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르헨티나 대표팀 주장 자격으로 투표에 참여했던 메시는 최종후보 3인에 들지 못했다.

그는 모드리치를 1순위,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망)와 호날두를 각각 2, 3위에 꼽은 것으로 알려졌다.

호날두의 투표 목록에 메시는 없었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