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커피 체인 브랜드 스타벅스가 임원진 교체와 인원 감축 등 대규모 조직 쇄신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커피 체인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스타벅스 일부 제품의 판매가 부진한데 따른 조치로 보인다.

스타벅스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정리해고와 역할의 확대, 인사이동이 있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타벅스의 최고경영자(CEO) 케빈 존슨(57)도 앞서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조직 전반에 걸쳐 규모, 범위, 목표 면에서 팀의 방향을 진전시키고 있다"며 "11월 중순까지 조직개편 작업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스타벅스는 지난 6월 하워드 슐츠(65) 전 CEO가 물러나면서 투자자들의 우려가 증폭됐다.

슐츠 전 CEO는 30여 년간 스타벅스를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시킨 인물이다.

특히 CEO 교체와 맞물려 스타벅스 일부 제품의 판매 부진과 동종업체 간 치열해진 경쟁 등이 투자자들의 불안을 조장해 왔다.

블룸버그통신은 스타벅스의 조직 쇄신에 대해 "스타벅스가 침체한 판매량을 역전시키고 투자자들의 흥미를 다시금 불러일으키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