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39세 이하)'가 서울에서 웬만한 아파트 한 채를 사려면 최소 15년간 월급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2분기 39세 이하 가구주의 월평균 처분가능소득이 361만5000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처분가능소득은 세금이나 사회보험료 등을 제외하고 가계에서 실제 지출할 수 있는 금액을 뜻한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 중위가격은 6억6403만4000원이다.

이는 서울지역 아파트 가격 중에서 정 가운데에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현재 20·30세대 가구주가 서울에서 '중간 정도' 아파트를 마련하려면 최소 15년간 월급 전부를 다 모아야 한다는 결론이 나온다.

39세 이하 청년층의 처분가능소득과 아파트 중위가격을 기준으로 산정한 청년층의 아파트 마련 자금 준비 기간은 갈수록 길어지고 있다.

지난 2014년 1분기에는 10년 치 월급을 모으면 충분할 것으로 집계됐지만 지난해 4분기에는 13.7년까지 길어졌다.

이러한 상황은 청년 가구주 소득보다 서울지역 아파트값이 빠르게 오르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올해 2분기 39세 이하 가구주의 처분가능소득이 지난해보다 1.1% 감소했는데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 중위가격은 같은 기간 동안 무려 23.6% 올랐다.

KB국민은행에서 발표한 월간 주택가격 동향에서도 비슷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국민은행 자료에 따르면 내 집 마련을 기한 자금 준비 기간이 2015년 4분기에는 12.6년이었지만 올해 2분기에는 17.4년까지 길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