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오랜만에 반가운 친지들 만나고 가족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나요? 행복한 추석연휴지만, 어떤 이들에게는 명절 기간 동안 가족들과 만나 겪게 되는 갈등과 고민으로 정신적, 육체적으로 상당한 스트레스가 되는 고통의 연례행사일 수도 있다.

이러한 스트레스성 반응의 하나인 명절증후군은 과거 힘들었던 기억들이 무의식 속에 잠재되어 있다가 명절이 다가오면서 과거의 힘든 기억들이 재현되면서 다양한 신체적, 정신적인 스트레스 증상을 보이는 것이다.

명절 기간에는 주부들, 결혼, 취업 대상인 젊은이들, 남편들, 시부모들 모두 명절증후군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명절 동안 상대적으로 많은 일을 도맡아 하는 주부들의 스트레스가 특히 크며 명절증후군에 가장 취약할 수 있다.

명절증후군의 증상으로는 어지럼증, 두통, 소화불량, 복통, 심장 두근거림, 피로감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이에 동반되는 정신증상으로는 우울, 불안, 초조, 자극 과민성, 불면, 무기력감, 분노감, 식욕 부진, 집중력 저하 등이 있다.

명절증후군은 보통 명절 전후 2~3일 전에 증상이 심해지고 명절이 지나거나 가족간의 갈등에서 벗어나면 씻은듯이 사라진다.

하지만 두통이 생겼거나 심해진 경우라면 스트레스 해소에 주력하고 사우나 등을 통해 피로를 풀어주어야 한다.

옆머리가 지끈거리는 것은 스트레스가 심하기 때문이며 뒷머리가 뻐근한 것은 나쁜 자세나 과로로 생긴 근육의 피로가 주요 원인이다.

명절증후군의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된다면 적응장애, 우울증, 신체형장애 등의 진행 가능성이 있으므로 전문의를 찾아 적절한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명절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으로 명절은 가족 구성원 모두가 편안하게 쉬고 즐겁게 보내는 시간이라는 점에 공감하고 긍정적인 소통을 통해 서로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명절은 문제점을 거론하고 묵은 갈등을 한 번에 해결하려고 모이는 자리가 아니다.

만약 해결해야 하는 가족간의 갈등이나 문제가 있다면, 명절 외에 다른 자리에서 지속적인 교류를 통한 대화를 통해 이를 점진적으로 다루는 것이 좋다.

주부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가족의 이해와 협조가 중요하다.

일을 돕는 것은 물론 힘들어하는 이유를 공감해주어야 한다.

가부장적인 문화로 인한 남자와 여자의 차이, 가족간의 서열 때문에 갈등을 겪을 수가 있는데 상호 이해 속에 서로 일을 분담하고 각자의 고통을 공감해주는 태도가 필요하다.

결혼이나 취업 대상이 있는 경우에는 결혼, 취업 관련 질문을 구체적으로 하지 말고 직설적인 답변을 요구하지 말아야 하며 지나치게 사생활을 간섭하는 질문도 피해야 한다.

또한 장거리 운전을 하게 되며 시부모, 친척들과 며느리의 불편한 갈등 사이에서 눈치를 보게 될 남편들의 고통과, 과거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며느리의 명절을 준비하는 태도에 불만을 갖거나 속상해하는 시부모들의 고통도 나타날 수 있어 다른 구성원들의 깊은 이해가 필요하다.

오랜만에 가족들이 모이면 다 같이 할 일이 없다는 것도 문제다.

가족들이 다 같이 가볍게 할 수 있는 게임이나 공유할 수 있는 즐거운 화제들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또한 적절한 선물 준비는 가족간의 유대감을 높이고 분위기를 화목하게 만들지만 부담으로 느껴지면 안 되기에 선물을 준비할 때에는 식구들 형편에 맞추어 감정이 상하지 않도록 사전 조율하여 서로 배려하는 것이 중요하다.

전문의들은 "명절 연휴동안 생긴 피로감을 극복하려면 스트레칭이나 마사지 등을 통해 근육을 풀어주고 수면리듬을 되찾는 것이 좋다"고 입을 모은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