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군산∼부안 바다를 이은 세계 최장(33.9㎞) 새만금방조제 도로 전 구간이 불을 밝혔다.

야간에도 보다 안전하게 방조제를 찾고 인접한 고군산군도 일대 야경 등도 감상할 수 있게 됐다.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사업단은 새만금방조제 도로 중앙분리대와 교차로 등 일부 구간에 운영 중인 가로등 점등을 전체 구간으로 확대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말 고군산군도 연결도로 전면 개통 이후 대거 늘어난 새만금 방문객들의 교통·안전 사고를 예방하고 멋진 야경 감상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가로등 점등은 일몰 이후부터 일출 전까지다.

앞서 새만금사업단은 올해 3월부터 새만금33센터 전망대를 일반에 개방해 신시도 등 방조제 외측과 새만금호, 국내 최대 유압식 배수갑문인 신시배수갑문 등을 근접거리에서 조망할 수 있게 했다.

심현섭 단장은 "늘어나는 관광 수요에 맞춰 야간에도 방조제 도로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게 점등을 전 구간으로 확대했다"며 "다만 2호방조제 도로 일부구간에서 새만금 신항만 방파제 연결도로 공사가 진행 중이므로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군산=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