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28일) 저녁 8시쯤 전북 군산에 있는 한 술집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났습니다.

한 남성이 가게에 들어와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질렀다는 술집 주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화장실에서 숨져있는 용의자 55살 송 모 씨를 발견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송 씨가 불을 지른 뒤 술집을 빠져나가려다 질식사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조태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