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 광고에까지 등장하며 논란을 일으켰던 이른바 '혜경궁 김씨' 사건의 트위터 아이디(@08_hkkim)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가 아니라는 보도가 나와 주목된다.

해당 아이디의 주인공 이 지사를 잘 아는 한 50대 남성이라는 것이다.

15일 '한겨레'는 지난 6.13 지바선거 당시 논란이 됐던 트위터 아이디 '혜경궁 김씨'는 포털사이트 다음의 이 지사 팬카페에서 활동해온 50대 남성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또, 경찰은 해당 아이디의 주인이 이 지사의 부인 김 씨가 아니라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다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팬카페 운영자는 지난 5월 "문제의 트위터 아이디는 우리 카페에 가입해있는 50대 후반의 남성의 것"이라고 경찰과 두 차례 만나 이런 내용을 확인해줬다.

그러나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아직 '혜경궁 김씨'가 누구라고 단정 지을 단계가 아니다"라며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지사와 부인 김 씨를 둘러싼 트위터 아이디 '혜경궁 김 씨' 논란과 관련한 해당 보도와 경찰의 유보적 입장이 나오면서 다시 한번 세간의 이목을 끌게 됐다.

또한, 지난 선거 당시 해당 아이디와 관련한 의혹을 밝혀달라던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지난 13일 고발을 취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의원은 자신의 SNS에 고발 취소와 관련 "이 문제가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뭉쳐야 할 당내에서 갈등을 유발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고발 취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이 지사가 전 의원에게 '혜경궁 씨' 논란을 수습하기 위해 직접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혀 또 다른 논란이 불거졌다.

이 지사는 '충언'이라고 했지만, 일각에서는 '부탁'으로 전 의원이 이를 거절하지 못했다는 시각이다.

논란이 확산하자 이 지사는 14일 자신의 SNS에 "6·13 지방선거 직후 전 의원과 통화 중 트위터 사건 고발 취하를 충언한 일이 있다"며 "'수습을 안 하면 당내 분란과 지지층 분열의 원인이 된다.본인에게도 안 좋다.본인 말씀처럼 트위터 글은 내 아내와 관계없다.같은 법률가끼리 얘기지만 정치적 의사 표시는 죄가 안 돼 수사도 어렵다.선거도 끝났으니 고발 취하를 검토하시라'(는 말을 전달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 지사와 부인 김 씨를 둘러싼 '혜경궁 김씨' 사건은 지난 4월 트위터 계정 '정의를 위하여'(@08_hkkim)가 민주당 경기지사 경선 예비후보 전 의원을 비방하는 글을 올리면서 불거졌다.

이 계정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등을 비방하는 글도 있다.

누리꾼들은 과거 트위터 아이디(ID)와 메일주소 등이 일치한다는 이유로 이 후보의 부인 김혜경 씨로 추론했다.

정확한 시점은 알 수 없으나 이 계정에 '혜경궁 김씨'라는 별칭과 함께 아이디의 주인을 찾는 신문 광고까지 등장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