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이희준이 깊이 있는 마력의 연기로 영화 ‘미쓰백’의 ‘장섭’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관객들에게 깊은 울림을 주고 있다.

지난 11일 개봉한 영화 ‘미쓰백’에서 ‘백상아’의 과거를 알고 있는 형사 ‘장섭’으로 분해 ‘미쓰백’의 키다리 아저씨를 자처하며 그녀의 곁을 지키는 이희준의 순애보 짙은 감성 연기가 인상적이다.

특히 장섭이 상아에게 패딩 점퍼를 벗어주는 장면은 미쓰백을 향한 그의 무조건적인 애정을 가늠케 하며 관객들의 심쿵 포인트로 작용하고 있다.

이처럼 ‘미쓰백’을 향한 애정 어린 진심을 세밀하고 섬세하게 표현해낸 이희준의 연기를 주목해 본다면 장섭이라는 인물로 표현된 한 남자의 순애보를 통해 작품에 대한 감상은 짙어지고, 잔상은 오래 남을 것이다.

또한 이희준은 ‘미쓰백’의 배우 한지민, 이시아, 이지원 감독과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부산을 찾아 관객들과 가까이에서 소통하기도 했다.

‘미쓰백’은 개봉 첫 주말 관객 수 대폭 수직 상승세를 보이며 관람객들의 자발적인 입소문을 타고 흥행몰이 중이다.

한편, 이희준은 영화 ‘1987’, ‘해무’, 최악의 하루’를 비롯,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 ‘푸른 바다의 전설’ 등 다수의 작품들에서 캐릭터에 생동감과 불어 넣는 특유의 개성 넘치는 연기력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대중들에게 인정 받았다.

국내 외 유수의 영화제에서 초청 및 수상의 쾌거를 이루고 있는 첫 단편 영화 ‘병훈의 하루’를 통해 감독의 역량을 발휘하기도 한 이희준은 차기작 ‘오! 문희’의 주연으로 분해 배우 나문희와 극강의 모자 호흡을 맞출 예정이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영화 ‘미쓰백’ 포스터, 스틸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