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미국인 영화배우 존 조(사진)가 출연한 영화 '서치'의 흥행과 관련해 한국 팬들에 감사함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서치'에서 주연을 맡았던 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IPTV로 영화를 봤는데 너무 재미있더라"며 "실제로 보니 영화에서보다 어려 보인다"며 존 조의 동안을 칭찬했다.

이에 존 조는 "한국에서도 성공해 의미가 남다르다"며 "한국과 미국 양국가에 동시에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이 할리우드에 뭔가를 보여준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자부심 넘친다"며 "한국 팬들에 너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DJ 김태균은 "그동안 찍었던 영화 중 '서치'가 많이 힘들었다고 들었다"고 질문했다.

이에 존 조는 "정보가 많이 없어 어려웠다"며 "그래서 감독님에게 많이 의존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실 진실되고 솔직한 연기를 하려면 상대방의 눈을 마주쳐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서 평소보다 많이 힘들었다"고 밝혔다.

할리우드 배우 존 조는 지난 8월 개봉한 영화 '서치'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실종된 딸을 찾는 아버지 '데이빗'역을 맡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