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스리톱 카드를 꺼내들었다.

한국은 16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북중미의 복병 파나마와 평가전을 치른다.

벌써 네 번째 경기를 맞는 벤투 감독이지만, 포메이션은 다소 낯설다.

벤투 감독은 석현준 원톱에 손흥민과 황희찬을 좌우 측면 공격수로 배치한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석현준 뒤에는 남태희(알두하일)와 기성용(뉴캐슬), 황인범(대전)이 중앙 미드필더로 나선다.

박주호(울산)와 이용(전북)이 좌우 풀백으로, 김영권(광저우)과 김민재(전북)가 중앙 수비수로 출격한다.

골문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선방 쇼를 펼쳤전 조현우(대구)가 지킨다.

황의조와 원톱 경쟁을 벌이던 석현준이 선발 기용된 점이 의미심장하다.

좌우 날개와 미드필더가 장신 공격수인 석현준의 뒤를 받쳐준다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석현준에게 여러모로 의미가 큰 한판이다.

안병수 기자 rap@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