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왕웨이중이 오는 14일 오후 2시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리는 2018 한국-대만 연예인 올스타 자선 야구대회(이하 한-대만 연예인 올스타 야구)에 참여해 야구를 통한 우정 다지기에 앞장선다.

한-대만 연예인 올스타 야구는 지난 2014년 대만 타이중에서 열린 ‘대만 자폐아동 돕기’ 자선 경기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행사다.

다문화 가정을 포함한 국내 소외계층 어린이들에게 꿈과 사랑을 전하기 위해 추진됐다.

한국 연예인 올스타팀은 2018 한스타 연예인 야구대회에 참가 중인 10개 연예인 야구팀에서 선발했다.

대만 연예인 올스타 팀은 대만의 최고 MC이자 개그맨인 펑차차(澎恰恰)와 쑤 샤오유순(許效舜) 등이 참가한다.

대만 야구대표로 활약한 장타이샨(張泰山)도 출전한다.

왕웨이중은 14일 낮 12시 30분부터 야구장 출입구(4-1GATE)에서 진행하는 한국-대만 연예인 팬 사인회에 참여해 팬들과 만난다.

선착순 200명을 대상으로 열린다.

왕 선수는 시구도 맡아 의미 깊은 경기의 시작도 직접 알린다.

경기 관람을 원하는 팬은 14일 낮 12시부터 창원 마산야구장 현장매표소에서 선착순 2000명을 대상으로 나눠주는 무료 입장권을 받으면 된다.

한-대만 연예인 올스타 야구는 주관방송사인 MBC경남이 경남지역 내 녹화중계하며 서울, 수도권 및 전국은 MBC스포츠플러스에서 녹화방송한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NC 다이노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