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진 고장 … 우주인 2명은 비상 탈출러시아 소유스 유인 우주선 발사과정에서 엔진 고장이 일어나 탑승한 우주인 2명이 비상착륙했다.

러시아 리아노보스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오전 11시40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발사한 ‘소유스 MS-10’ 유인 우주선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우주선은 이날 오후 5시44분쯤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할 예정이었으나 로켓 엔진에 이상이 발생하면서 발사 119초 무렵 지상으로 추락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로켓 발사 과정에서 2단 엔진이 꺼진 것이 사고의 원인으로 추정된다.

우주선에는 러시아 우주인 알렉세이 오브차닌과 미국 우주인 닉 헤이그가 탑승하고 있었다.

두 사람은 사고 직후 카자흐스탄 중부도시 췌즈카즈간에서 20∼25㎞ 떨어진 지점에 비상 착륙해 모두 무사한 상태라고 리아노보스티통신이 전했다.

이들은 건강 검진을 마친 뒤 모스크바로 돌아갈 예정이다.

우주인 2명은 ISS에서 일어난 공기유출 사고를 조사하기 위해 유인 우주선에 탑승했다.

ISS에서는 지난 8월 말 정거장에 도킹해 있던 러시아 ‘소유스 MS-09’ 우주선에 지름 약 2㎜의 미세한 구멍 2개가 발생했다.

오브차닌은 다음달 중순 ISS에 머물고 있는 다른 러시아 우주인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와 우주 공간으로 나가 소유스 MS-09 우주선 외벽에 생긴 구멍을 조사할 예정이었다.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는 사고 원인 조사를 위한 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다.

임국정 기자 24hou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