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도끼가 수의사가 자기 동의를 받지 않고 수술을 하는 바람에 반려견을 하늘로 떠나보냈다고 밝혔다.

도끼는 12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에서 "9살 된 구름이가 의료사고로 죽었다"며 고관절 수술을 받은 지 얼마 되지 않은 반려견을 누구의 동의도 받지 않고 의사가 재수술했다고 밝혔다.

수술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모두가 퇴근한 뒤, 아무도 없는 틈을 타서 수술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반려견을 수의사가 전신마취 시켜 재수술했다가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는 게 도끼의 주장이다.

도끼는 "이런 어이없는 사고는 없어져야 하는 게 맞지 않느냐"며 "구름아, 하늘에서 편히 쉬고 마음껏 뛰어놀아"라고 덧붙였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강아지를 실험도구로 삼다니 너무한 거 아니냐" "도끼의 마음이 정말 아플 것 같다" "사실을 가려내서 처벌을 해야 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뉴스팀 news@segye.com사진=도끼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