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카라’ 멤버 구하라(27)씨와 전 남자친구 최종범(27)씨 사이의 쌍방폭행 및 사생활 동영상 협박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최씨에게 압수한 휴대전화와 USB의 디지털 복구 작업을 끝내고 결과를 분석 중이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의뢰했던 최씨의 휴대전화와 USB 디지털 포렌식 작업 결과를 받아서 분석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복구된 디지털 자료를 통해 최씨가 구씨에게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한 사실이 있는지, 최씨가 두 사람의 사생활 영상을 외부에 유포한 적이 있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 2일 최씨의 자택과 자동차, 최씨가 일한 미용실 등을 압수수색해 그의 휴대전화와 USB 등 저장장치를 확보했다.

경찰은 또 구씨 측으로부터 최씨가 구씨에게 보냈다는 영상을 제출받기도 했다.

경찰은 최씨를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경찰 관계자는 "최씨를 소환 조사했는지 여부 등은 당사자의 요청으로 밝힐 수 없다"면서도 "수사는 속도감 있게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구씨와 최씨의 사건은 당초 구씨의 일방폭행인지, 쌍방폭행인지 여부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그러나 구씨가 지난달 27일 최씨를 강요·협박·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추가 고소하며 새 국면을 맞았다.

강남경찰서는 구씨의 추가 고소 이후 기존 형사과 외에 여성청소년과와 지능범죄수사과 산하 사이버팀 수사관들을 추가로 합류시켜 전담 수사팀을 꾸렸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