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차현정 기자] 남북이 12일 판문점에서 군사실무접촉을 갖고 판문점 선언 이행 군사분야 합의사항을 점검하고 실무문제를 협의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12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군사분계선상 군정위 회의실에서 남북 군사 당국이 9·19 군사합의 이행을 위한 '남북군사실무접촉'을 하고 있다.

이날 실무접촉에는 우리측 조용근 육군대령과 관련 실무담당관 등 총 4명이, 북측 엄창남 육군대좌와 관련 실무담당관 등 총 4명이 참가했다.

사진/뉴시스 이날 접촉은 오전 10시부터 11시5분까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군사분계선상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렸다.

남북 군사 당국은 실무접촉에서 현재 진행 중인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과 공동유해발굴지역에서의 지뢰제거 작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이어 JSA 비무장화, 남북 공동유해발굴과 도로개설, 상호 GP(비무장지대 내 감시초소) 시범철수, 한강하구 공동조사 추진 등의 실무적 문제도 협의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이번 실무접촉은 북측이 지난 8일 장성급 군사회담 북측 단장 명의의 전통문을 보내 제의해 이뤄졌다.

남측에서는 조용근 육군대령과 관련 실무담당관 등 총 4명이, 북측에서는 엄창남 육군대좌와 관련 실무담당관 등 총 4명이 각각 참석했다.

국방부는 "남북 군사 당국은 ‘9·19 군사합의’가 계획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상호 노력을 지속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차현정 기자 ckck@etomato.com